본문 바로가기

봄맞이 인테리어. 살롱 드 상파울루가 오픈을 한지 벌써 일년이 지났네요. 식목일겸 봄맞이 준비로 그동안 미뤄왔던 인테리어 작업을 마무리 해보았습니다. 도무지 뭐하는곳인지 알수없었던 유리창에 시트지 작업을 하였습니다. 말도 안되는 손그림을 일러스트로 작업해주신 식보이프로덕트의 남강우 실장님께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 알루미늄 느낌의 은색 시트지와 블랙시트지로 깜끔하게 제작 후 부착. 밀대를 협찬해주신 어네이티브의 최종운님께도 감사드립니다. 이제 근무시간과 휴일도 더이상 묻지않겠군요. 낡은 철제창엔 볼드한 느낌의 로고를 넣어 보았습니다. 뭐하는곳인지 뚫어지게 쳐다보던 눈빛들이 부끄러워 블라인드도 설치했고요. 이제 조금 더 은밀한 곳이 되었습니다. 오픈시 선물받았던 이름모를 나무는 관리부족으로 생명을 다하였고 어렵게 알아낸 그 .. 더보기
LP 입고. 새로운 LP가 입고되었습니다. 식보이가 영국과 일본에서 공수해온 LP입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KITSUNE AMERICA, VITALIC - Stamina, DANIEL KYO - It's Alright, CUT COPY - Take Me Over, Need You Now 입니다. 오랫만에 들러본 리빙사에서 Get! 한 STAN & JOAO GILBERTO - Getz/ Gilberto, INCOGNITO - Can You Feel Me, NAT KING COLE - Ramblin' Rose입니다. 방구석 어딘가에서 녹녹해져가는 LP가 있다면 함께 감상해보는것은 어떨까요? 더보기
iam. SaoPauloKIM salon de Sao Paulo OWNER. add. 17, Dasan-ro 24-gil, Jung-gu, Seoul tel. 02. 2236. 0906 e-mail. bibistocking@gmail.com instagram. http://instagram.com/saopaulokim 더보기
iPhone 5 Unlock X DRACO Astro Silver. 정들었던 iPhone 3GS를 떠나보냈습니다.그리고 오랫동안 기다렸던 아이폰5가 도착했습니다. 3GS때와 마찬가지로 약정없이 쓰고싶은마음에아이폰5도 언락폰으로 구매했습니다. 애플스토어에서 구매했지만 배송은 DHL로 중국 선전에서 직접 배송되어집니다. 보호필름은 퓨어매이트.일부러 서초 국제전자센터 7층까지 찾아가 필름부착의 신님께 부착을 의뢰했습니다.결과는 대만족. 케이스는 아이폰5의 뒷태를 살려줄 범퍼를 착용하기로 결심하고케이스의 종결자, 끝판왕.드라코 아스트로 실버를 구입했습니다. 범퍼 착용 전면샷.실버컬러가 화이트와 잘어울려 만족스럽습니다. 뒷태가 매우 훌륭합니다.필름은 부착한지도 모를정도로 매끈하네요. 드라코 각인 볼륨버튼과 진동버튼진동버튼은 유격없이 잘 물리는 느낌이지만볼륨버튼과 슬림버튼은 약간의.. 더보기
Dutch Coffee. 커피의 와인, 더치커피를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상파울루에서는 Oji사의 WD-300을 사용합니다. 신선한 케냐AA만을 사용하고있습니다. 부담없이 방문하셔서 더치커피의 풍부한 맛과 향을 느끼실수 있길바랍니다. 더치원액을 750ml 예쁜병에 담아 판매하고 있습니다. 필요하신분들은 미리 연락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더보기
Nike Air Huarache Light. 한동안 뜸했던 일옥질을 다시 시작했습니다. 통장에 잔고가 바닥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올겨울도 춥고 배고플것 같습니다... NIKE AIR HUARACHE LIGHT. 나이키 허라치 라이트입니다. 이미 다섯족이나 소장하고있습니다만, 신품을 발견한 순간 제 손가락은 이미 결제를 클릭하고있었습니다. 보시는대로 완전 신품입니다. 이미 소장하고있는 컬러이지만 소장용으로라도 꼭 구입하고 싶었습니다. 04년도 복각판 상태가 최상이라 신다 가수분해 될일은 없을듯하네요. 물론 신을 일도 없을듯합니다만... 이로써 93년도 원판을 포함 총 네가지 컬러, 여섯족을 소장하게 되었네요... 더보기
0817 Picnic. 더보기
Wechsel Zero-G Line Wing. msr vista wing 을 찾아 헤매인지 6개월. 일옥에 간혹 상태좋은 물건이 올라오긴하지만 관세를 포함하면 80만원이 훌쩍넘어버리는 가격탓에 다른 대안을 찾아보기로 하였습니다. 그러다 웹서핑중 우연히 발견하게된 독일제 Wechsel Zero-G Line Wing. 비스타윙과 거의 비슷한 스펙의 8각 타프입니다. Total weight: 0.79 Kg Packsize: ca. 33 x 13 cm $126.42 같은 라인으로 Wechsel Travel Line Wing도 있습니다. Total weight: 1.10 Kg Packsize: ca. 33 x 13 cm $81.37 가격은 1/3가량 저렴하지만 조금더 무겁고 인장강도도 떨어진다 합니다. 영국의 outdoorgb에서 페이팔로 결제후 받아보기까지.. 더보기
명함. 제가 게을렀던건지,미친듯이 바뻐 시간이 없었던건진 모르겠지만살롱을 오픈한지 5개월만에 드디어 명함이 나왔네요. 전면은 살롱의 로고에서 텍스트를 제외하고 이미지만 심플하게 넣어보았습니다. 밋밋해보일수있던 이미지에 실리콘을 얇게 입혀보았습니다. 후면 역시 최대한 심플하게하단의 살롱 로고는 간판 로고를 은박 스카치로 넣어 보았습니다. 이제 메모지에 연락처를 적어드릴일은 없겠네요. 마지막으로 봉스타가 선물해준 머그컵과 한장. 더보기
봄맞이 힐링 캠핑. 봄바람 탓일까요? 아무일도 하기가 싫습니다. 화요일 근로자의 날을 맞이하여 근로자도 아닌 저는 잠시 일탈을 시도합니다. 카모플라쥬 그레고리 백팩에 가벼운 채비를 하고선 오전근무를 끝으로 광철이와 함께 떠납니다. 날씨마저 저희를 축복해주는군요. 작년 바이크캠핑의 시작이였던 팔현캠핑장에 도착하였습니다. 9개월만에 다시 찾게 되었군요. 오프로드스러운 개울을 건너 먼지가 날리는 산을 타고 올라서면 저의 마음의 안식처. 팔현 캠핑장입니다. 해가 뉘엿뉘엿 저물어 가기에 신속하게 사이트를 구축합니다. 종일 아무것도 먹지 못한 저희는 일단 주린배를 채우기 위해 돼지목살을 마구마구 씹어주시고, 광철이의 필살기! 꿀빠진 고르곤졸라 피자를 해치워 버립니다. 적당한 나뭇가지를 잘 다듬어 모듬 소세지를 끼워두고 노릇노릇하게 구.. 더보기
난지한강공원 루어낚시. 오늘은 민방위 훈련날이었습니다. 늦잠을 잔 저는 훈련을 포기하고 콧날을 간지럽히는 봄날씨에 살롱 오픈도 포기해버립니다. 오늘의 첫 손님이자 마지막 손님 영감님을 마지막으로 살롱 영업을 끝내고 광철이와 함께 난지한강공원으로 피크닉을 떠납니다. 여의도엔 벚꽃이 만개하였군요. 난지한강공원에 도착하였습니다. 오늘의 멤버입니다. 도착후 바로 사이트 구축하는 광철이. 왕사모님과 시즈카사마입니다. 그리고 두목님. 여성분들은 걍 편하게 앉아계시면 됩니다. 광철이의 새 텐트 코베아 파빌리온4입니다. 두목님과 형수님이 준비한 도시락. 오늘의 메인 손수 만드신 삼각김밥과 치즈가 듬뿍 올라간 치킨 샐러드 코스트코표 불고기 그리고 시원한 오이냉국입니다. 배부르게 먹고 한숨잔후 고기를 잡으러 떠납니다. 루어낚시는 태어나서 처음해.. 더보기
RADIOHEAD LP. 2012년. 지구에 종말이 오려나봅니다. 불가능하리라 생각했던 'RADIOHEAD'가 내한합니다. 덕분에 7월의 마지막 삼일은 휴업이겠군요... 음원을 보유하고 있긴 하지만 내한기념으로 LP를 구입해 보았습니다. 이미 절판된 음반들이라 어렵사리 구입했네요... 고등시절 테잎이 늘어나도록 들었던 'the bands'입니다. 라디오헤드의 앨범중 가장 좋아하는 앨범입니다. 2008년 출시된 'the best of'입니다. 무려 4장의 베스트 앨범입니다. 트랙 리스트 입니다. 바늘이 부러질때까지 듣고선 올 여름 지산에서 목이 찢어져라 때창해보렵니다. 더보기
LP랙 제작. 드디어 PIONEER PL-1250을 입수하게 되었습니다. ONKYO CR-545에 물려 사용하기 위해 턴테이블장을 제작해 보았습니다. 항상 시작은 도면과 정확한 치수 계산입니다. 멍청한 저는 이날 실수로 목재 하나를 누락 주문시킵니다... 도착한 목재들입니다. 미송 15T와 스프러스 18T. 지난번 행거 제작때 쓰였던 사선 원뿔 다리도 주문했습니다. 라운딩 처리할 모서리를 톱으로 절단해줍니다. 절단면을 매끄럽게 샌딩. 가구다리는 미디엄오크 컬러로 3회 도장. 밑판과 다리를 목공본드로 접합후 피스로 고정시키고 피스자국을 목봉으로 매웁니다. 뒷판과 옆판을 조립한 모습. 무광화이트로 도색 턴테이블과 앰프 받침판은 스테인으로 도장. 그런데... 멍청한 저는 도색전 뒷판에 배선홀을 뚫어야한다는걸 잊어버렸습니다... 더보기
모노코지 책장 제작. 구정연휴를 기회삼아 책장을 제작해 보았습니다. 원래 직접 제작해볼 계획이였으나 운이 좋게도 벽기둥과 딱 맞는 사이즈의 반제품책장을 찾아 주문하게되었습니다. 피스로 조립후 무두못 몇개 박아주니 완성되었네요. 도색은 살롱 분위기에 맞게 무광화이트로 빈티지한 느낌을위해 샌딩후 다시 무광 바니쉬로 마무리. 완성됩 모습입니다. 벽기둥과 딱 맞아 떨어지는게 기분이 좋네요. 남은 목재와 굴러다니는 손잡이로 트레이를 제작해보았습니다. 찾잔과 아주 잘어울려 만족스럽습니다. 더보기
open! salon de Sao Paulo. 살롱 드 상파울루. 20120102. salon de Sao Paulo OPEN. 두달간의 긴 공사끝에 오픈한 저의 첫 살롱입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