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Osaka 2015 #1 무려 6개월만의 포스팅인데또다시 오사카 포스팅이라니...어찌됐든간에 우리는 또 오사카로 갑니다.1월초부터 티켓팅을 해놓은지라 5개월을 기다려 드디어 출발합니다.이번엔 왕복 20만원에 티켓팅 해놓은 피치항공을 타고서 저가항공이라 화난건 아니죠?물한모금 안준다는 악명높은 피치항공우리 아라양은 70엔짜리 에비앙으로 갈증을 달래봅니다.소문은 익히 들었으나...진짜 여기서 내려주는거야?기내에서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한 라피트 타고선 난바로 달려갑니다.난바에 도착후 호텔에 짐을 풀고 제일 먼저 향한곳은 도톤보리도 아니고쿠리코 아저씨도 아니고바로바로!아키요시!여기오려고 오사카 온거니깐요.자리를 잡고 외칩니다."칸코쿠메뉴아리마스까?"아라가 좋아하는 와카카와제가 젤 좋아하는 피토로고구마같은 포테이토와열번은 시켜먹은듯한 큐.. 더보기
Osaka 2015 #2 셋째날 아침이 밝았습니다오늘의 컨셉은 전투적인 쇼핑 없이 여유 즐기기입니다.새로 구입한 비루켄스타꾸 취히리를 신으신 아라양화난거 아니죠?키코처럼 웃어주세요...요도야바시 우메다에 들려GR1v 배터리도 교체해주고 필름도 구매했습니다.배가고파 예정없이 들렀던 식당제가 선택한 고등어조림 정식은 가시가 십만개갑각류 알러지가 있는 아라양의 선택은 회덮밥적당히 먹고 나가자키쵸로 향합니다.아라가 가고싶어하던 카페는 휴일인가봅니다.다음에 다시 함께 와요.아라의 후각을 자극하던 구수한 커피향이 나던 예쁜 카페우테나킷사텐전통가옥을 개조한 카페라 뒷뜰에 작은 정원도 있고오래된 원목이 주는 고즈넉한 분위기가 너무 좋은 카페중년에 주인장이 내려주는 드립커피역시 맛이 너무 좋았습니다.이런 여유를 부리고 싶어 여행온거니깐요...오.. 더보기
Osaka 2015 #3 비가 부슬부슬오던 다섯째날아침이른시간 우메다 역에서 고베행 열차를 기다립니다고베의 명물 스테이크 아오야마에서 점심식사를 하기위해서입니다.비가오는 평일이라그런지이른시간이라 그런지 모르겠지만대기줄을 서있던 다른분들의 블로그 사진과는 다르게아라와 단 둘이서만 오붓하게 식사를 할수있었네요. 샐러드가 먼저 나오고영롱한 빛깔 비춰주시는 고베규 안심과 등심아마도 아드님일거라 짐작이 가는 주방장님의 섬세한 손길잘먹겠습니다!가끔 하시는 한국말도 재밌고친절하게 사진도 찍어주시고후식으로 나온 아이스티 한잔으로 개운해지네요멋스러운 레스토랑은 아니지만따뜻한 온기와 가족애가 느껴지는 곳이였습니다.아라는 고베규 맛이 자꾸 생각난데요...배불리는 아니지만 배도 채웠으니 커피가 생각나네요1948년 오픈한 니시무라 커피를 찾았습니다.멋.. 더보기
#35 PENTAX ME SUPER#35@Kodak Pro Image 100201504. 더보기
#34 RICOH GR1v Date#34@Kodak Pro Image 100201504. 더보기
#33 RICOH GR1v Date#33@Kodak Pro Image 100201504. 더보기
#32 PENTAX ME SUPER#32@Kodak Pro Image 100201504. 더보기
#31 PENTAX ME SUPER#31@Tudorcolor XLX 200201504. 더보기
#30 Nikon FM2#30@Tudorcolor XLX 200201503. 더보기
#29 RICOH GR1v Date#29@Kodak Pro Image 100201503. 더보기
#28 RICOH GR1v Date#28@Kodak Gold 200201503. 더보기
#27 RICOH GR1v Date#27@Kodak TRI-X 400201502. 더보기
#26 PENTAX ME SUPER#26@Kodak Pro Image 100201502. 더보기
#25 PENTAX ME SUPER#25@Kodak PORTRA 160201501. 더보기
#24 RICOH GR1v Date#24@Kodak Ultramax 400201501. 더보기
#23 RICOH GR1v Date#23@Kodak Ultramax 400201412. 더보기
#22 RICOH GR1v Date#22@Fuji Provia 400F201412. 더보기
Christmas. 살롱 드 상파울루에도 크리스마스가 찾아왔습니다. 올해 크리스마스는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상파울루에서 둘만의 작은 파티를 즐겼습니다. 성탄절 맞이가 한참이였던 상파울루 오사카 플라잉 타이거에서 구입한 발매트도 깔아주고 예쁜 사슴도 벽에 걸어주었습니다. 좋아하는 향도 피워놓고 테이블 셋팅입니다.거추장스러운 컷트의자는 잠시 치워두고 원목 테이블과 에스피오나지표 카모 스카프를 테이블보로 사용했습니다. 남대문에서 데리고 온 후리지아 한다발을 하얀 칼리타 법랑주전자에 담아놓고 제철 꽃인 라넌큘러스 한다발도 예쁘게 장식했습니다. 꽃을 좋아하는 꽃보다 이쁜 아라양살롱 드 상파울루의 플로리스트입니다. 항상 예쁜 꽃 감사합니다. 이런날 와인이 빠질순 없죠. 남대문에서 공수해온 레드와인과 스파클링 화이트 와인 오늘의 메인요.. 더보기
#21 RICOH GR1v Date#21@Fuji Velvia 100F201411. 더보기
#20 PENTAX ME SUPER#20@Kodak Portra 160201411. 더보기